UTC+09:00,2019년 08월 21일 수요일
|
한국어
|

2년간 가상화폐 사기 피해액 2.7조원

11:52 2019년 07월 21일 일요일
국민일보에 따르면 법무부는 가상화폐 관련 범죄를 집중 수사한 결과 2017년 7월부터 지난달까지 165건을 적발해 420명을 재판에 넘겼다고 21일 밝혔다. 피해액은 2조 6985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최근 검찰에 “가상화폐 관련한 범죄를 철저히 수사하고 구형을 강화하는 등 관련 사범들에게 책임에 상응하는 형이 선고될 수 해달라”고 지시했다. “범죄수익을 확실히 환수해 범행 유인을 제거해달라”고도 했다. 대검찰청 형사부는 지난 3월 ‘서민다중피해범죄대응TF(태스크포스)’를 출범해 가상화폐 관련 범죄에 적극 대처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