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TC+09:00,2020년 07월 02일 목요일
|
한국어
|

中 대형 마이닝풀 CEO "업비트 악재에도 BTC 상승, 약세장 끝났다"

01:00 2019년 11월 28일 목요일
중국계 대형 마이닝풀 BTC.TOP의 CEO인 장줘얼(江卓尔)이 방금 전 자신의 SNS를 통해 "오늘 업비트의 34.2만 ETH(약 580억원) 규모의 분실 사고 등 글로벌 악재가 터졌음에도 BTC의 시세가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는 것은 베어마켓(약세장)이 이미 종료됐다는 시그널로 받아들일 수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그는 "보통 베어마켓 기간에 시장은 악재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심지어 시장은 소식의 출처나 근거 자료의 신빙성 여부와 상관없이 악재가 터지면 곧바로 하락세로 이어진다. 반면 호재에는 인색하게 반응하는 게 오늘날 암호화폐 시장의 현실이다. 초대박 호재가 발생하지 않는 한, 하락 모멘텀을 반전시킬 수는 없다. 하지만 현재 업비트 사건이 발생했음에도 BTC가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는 것은 베어마켓이 종료 됐음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