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TC+09:00,2020년 01월 29일 수요일
|
한국어
|

업비트 해킹 이더리움 34.2만개 중 약 2만개 ‘세탁’ 가능성

18:08 2020년 01월 16일 목요일
코인데스크코리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말 발생한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 해킹 때 탈취된 이더리움 가운데 약 2만개(약 37억원어치)가 전세계 27개 암호화폐 거래소로 분산돼 자금세탁이 이뤄진 정황이 확인됐다. 업비트가 밝혔던 전체 이상거래 발생량 34만 2,000개(약 580억원 어치) 가운데 약 6%에 해당하는 물량이다. 블록체인 보안기업 웁살라시큐리티가 개발한 암호화폐 추적 솔루션 센티넬프로토콜의 CATV 자료를 보면, 14일 정오 기준 탈취된 이더리움은 빠르게 전 세계 거래소로 분산 이동된 것으로 나타났다. 거래소 27곳과 관련된 지갑으로 이더리움 1만 9355.880264개가 이동했다. 이 물량은 현금화가 됐거나 곧 현금화 될 가능성이 크다. 가장 많은 양(8764.487개)이 유입된 바이낸스에는 모두 125차례에 걸쳐 이체가 이뤄졌다. 업비트 내부 사정에 정통한 관계자는 “다른 거래소들과 공조가 생각만큼 잘 이뤄지지 않고 있으며 되찾은 물량도 거의 없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