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TC+09:00,2021년 01월 28일 목요일
|
한국어
|

1월 14일 코인니스 저녁 뉴스 브리핑

17:29 2021년 01월 14일 목요일
[이토로 "전례없는 암호화폐 수요, 거래 기능 일부 제한될 수도"]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글로벌 주식, 암호화폐 거래 플랫폼 이토로(eToro)가 이용자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암호화폐에 대한 전례없는 수요로 인해 암호화폐 거래 기능이 일부 제한될 수 있다고 밝혔다. 밀려드는 암호화폐 매수 주문을 처리하기 버겁다는 설명이다. 그러면서 암호화폐 스프레드(가격차)가 평소보다 훨씬 벌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전날 이토로 마케팅 담당은 지난 11일 동안 38만명의 신규 이용자가 몰렸으며, 거래량은 전년 동기 대비 25배나 급증했다고 밝혔다. 1월 9일 기준 이토로 이용자는 1700만명을 웃돈다.
.
[폴카닷 시총, 사상 첫 100억 달러 돌파]
폴카닷(DOT) 시가총액이 사상 최초로 100억 달러를 돌파했다. 현재 코인마켓캡 기준 시총은 100억 5800만 달러 수준이다.
.
[美 블록체인협회 이사 "美 OCC 앵커리지 신탁 승인, 이정표적 사건"]
블록체인 협회 전무이사 크리스틴 스미스(Kristin Smith)가 공식 채널을 통해 "미국 통화감독청(OCC)이 암호화폐 커스터디 업체 앵커리지에 신탁 승인 결정을 내린 것은 암호화폐 플랫폼의 은행 기능을 인정한 것"이라며 "이는 은행이 암호화폐 관련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암호화폐 기업도 은행 업무를 제공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금융 시스템 전반의 선진화를 향한 이정표적 사건"이라고 말했다.
.
[그레이스케일, XRP 신탁 운영도 중단]
그레이스케일이 공식 채널을 통해 XRP 신탁 운영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그레이스케일 측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와 리플간 소송 영향으로 이미 다수 주요 플랫폼이 XRP 거래 지원 등 조치를 취한 상태다. 자사 또한 XRP 신탁 해체 작업을 진행 중이다. (신탁을 포함한 관련 투자 상품에 투자하는) 미국 투자자에 있어 XRP의 달러 환전 및 관련 신탁 운영이 점점 더 어려워질 수 있다고 판단했다. XRP 청산 작업은 이미 진행되고 있으며, 수수료 제외 후 적정 수준의 준비금을 지급, 순 현금 수익금을 신탁 주주에게 분배할 예정이다. 이후 신탁 거래 지원은 완전 종료된다"고 설명했다. 앞서 5일(현지시간) 그레이스케일은 한국시간 16일 오전 7시 대형 시총 암호화폐로 구성된 '그레이스케일라지캡크립토펀드(Grayscale Digital Large Cap Fund)'에서 XRP를 제외한다고 발표했다.
.
[테더 CTO "사용자 USDT 보유하지 않는다"]
크립토노미스트에 따르면 테더, 비트파이넥스 CTO 파올로 아르도이노가 최근 인터뷰에서 "테더는 사용자의 USDT를 보유하지 않는다"며 "토큰 소유권은 전적으로 사용자에게 있으며, 해당 블록체인에 의해 보호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USDT는 높은 수준의 보안성을 갖춘 특정 블록체인에서만 사용 가능하며, 토큰 발행, 상환 등 전체 과정은 멀티시그 모델에 의해 처리되고, 하드웨어 월렛이 사용된다"고 덧붙였다.
.
[퀀텀 이코노믹스 설립자 "BTC-달러 상관관계, 사상 최저"]
퀀텀 이코노믹스 설립자 마티 그린스펀이 트위터를 통해 "코인메트릭스에 따르면 비트코인과 달러 상관관계가 -0.15로 사상 최저치로 떨어졌다. 수치가 아직 낮지만 추세는 분명하다. 달러가 돌처럼 가라앉는 동안 비트코인은 6개월간 날아다니고 있다"고 전했다. 상관관계는 +1~1 사이의 숫자로 표현되며, 양의 상관관계(동조화 현상)가 강할수록 +1에 가깝고 음의 상관관계(반대로 움직임)가 강할수록 -1에 가까워진다.
.
[상장피 챙긴 코인네스트 대표 징역 1년 6개월 확정]
연합뉴스에 따르면 가상화폐를 상장해주는 대가로 수천만 원 상당의 가상화폐를 받아 챙긴 가상화폐거래소 대표에게 실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2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배임수재 등 혐의로 기소된 코인네스트 대표 A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2018년 2월 K기업이 발행한 가상화폐를 상장해주는 대가로 K기업 대표로부터 6천700만원 상당의 가상화폐를 받은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2심에서는 A씨가 K기업 대표로부터 상장 수수료 명목으로 받은 비트코인 110개를 사적으로 빼돌린 혐의가 추가로 인정되면서 징역 1년 6개월로 형량이 늘었다. A씨 측은 상고했지만 대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