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TC+09:00,2021년 01월 17일 일요일
|
한국어
|

3200억원 비트코인 담긴 하드디스크 버린 엔지니어, 당국에 매립지 발굴 요청

19:31 2021년 01월 14일 목요일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7500 BTC(약 3200억원)가 담긴 하드 드라이브를 실수로 버린 IT 엔지니어 제임스 하웰스가 시 당국에 매립지 발굴 허가를 요청했다. 하드웨어를 찾아 복구에 성공한다면 7천 200만 달러를 시 당국에 기부한다는 조건을 걸었다. 제임스 하웰은 지난 2013년 7500 BTC가 보관된 하드 드라이브를 청소하는 도중에 실수로 버렸다. 당시 가치로도 약 650만 달러에 달하며, 하웰스는 지속적으로 뉴포트 시 당국에 매립지 발굴을 허가해달라고 요구했다. 그는 이에 대해 "외부 케이스는 녹슬었어도, 데이터가 저장된 내부 디스크는 여전히 작동할 가능성을 믿는다"고 밝혔다. 그러나 뉴포트 시 의회 관계자들은 발굴이 실패할 가능성이 큰 점을 감안할 때 매립지 발굴에 다른 환경 파괴 위험이 더 크다고 지적하고 있다. 만약 시 당국이 이 제안을 받아들이더라도, 하드디스크 복구에 실패하면 그 비용을 모두 하웰스가 부담해야 한다. 한편 복수의 미디어들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거주하는 프로그래머 스테판 토마스가 7002 BTC가 담긴 월렛의 프라이빗키를 까먹어, 자산을 날릴 위기에 놓였다고 보도한 바 있다.